STORY #01

보은의 대표적 문화축제 속리축전

해마다 10월이면 속리산 잔디공원 일원에서는 풍성한 문화축전이 열린다. 속리산 단풍이 물들기 시작하는 10월 초순이 축전의 개최시기. 축전가 끝나면 단풍이 절정을 이루니 속리산에 가을이 왔음을 알리는 축전이나 다름없다. 이틀간 진행되는 이 축전은 ‘보은군 풍물연합회’와 ‘보은군 산외면 풍물보존회’가 펼치는 전통놀이마당이 그 첫째 날을 장식한다.
보은군의 11개 읍·면 풍물팀이 참가하여 실력을 겨루는 ‘보은군풍물경연대회’로 서막을 장식하는 속리축전의 첫째 날은 풍물경연대회가 끝난 후 보은군풍물연합회가 주관하여 솟대놀이와 남사당 바우덕이 줄타기공연 한마당을 펼친다. 줄타기공연이 끝나면 이어지는 송이놀이. ‘송이놀이’는 2002년 한국민속예술축제에서 문화관광부장관상을 수상한 산외면 전통 마당놀이다. 당시 축제에 출전한 산외면 보존회가 전승·보존을 담당하고 있는 이 놀이는 속리산 산신제의 뒤풀이로 그 내용의 유희성 때문에 관광객들로부터 인기가 높다.
속리축전의 첫째 날 보은지역에 전승 되어 온 전통문화행사가 치러졌다면 둘째 날은 첫째 날보다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이 날 주요행사로 1회 때부터 39회째를 맞이한 현재까지 빠짐없이 개최되고 있는 ‘천왕봉산신제’를 비롯하여 그 뒤풀이로 송이놀이가 이어진다. 뒤 이어 펼쳐지는 행사는 산채비빔밥 시식체험. 속리산 최고봉 천왕봉의 높이를 상징하는 1058명분의 산채비빔밥 만들기는 지름 3.3m, 높이 1.2m의 초대형 그릇에 각종 산나물과 버섯으로 비빔밥을 만들어 광광객의 점심으로 무료로 제공된다.

이전 다음

  • PHOTO #01 속리축전 둘째 날 진행되는 속리산등반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관광객들이 신청·접수를 하기 위해 접수처에 모여있다.
  • PHOTO #02 전 9시부터 속리산등반대회 신청접수가 시작된다. 이 등반대회는 시간에 구애 없이 문장대에 오르면 완등이 인정된다.
  • PHOTO #03 참가신청서를 작성하여 경품 추첨용지는 추첨함에 넣고 접수증은 문장대에서 완등을 확인하는 도장을 받아와 경품 당첨 시 교환하면 된다.
  • PHOTO #04 천왕봉 산신제는 산신제 전날 주관하는 관광협의회원들이 천왕봉에 올라가 제물을 차리고 제를 올린 후, 산신을 법주사 산신각으로 모셔온다. 다음날 마을 주민이 법주사 수정교 앞까지 풍물을 치고 올라가서 산신을 마을로 모셔온 후 산신제를 지낸다.
  • PHOTO #05 천왕봉 산신제는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속리산 꼭대기에 대자재천왕사가 있는데, 그 신이 매년 10월에 법주사로 내려오면 산중 사람이 음악을 베풀어 신을 맞이하여 제사하고 45일 동안 머물게 한 뒤에 돌려보낸다.”라는 기록을 바탕으로 재현시킨 의식이다. ‘대자재천왕재(大自在天王祭)’라고도 부른다. 대자재천왕은 인도불교의 외도에서 신체로 선기는 남자의 성기를 뜻한다 한다.
  • PHOTO #06 산신제를 마치면 민요 한마당이 이어진다. 천왕봉 산신제는 속리축전의 한 프로그램으로 재현시켜 현재까지 전승되어왔다. 1990년대 중·후반부터는 보은문화원과 함께 속리산 관광협의회가 주관을 맡아 주민이 행사를 주도하고 있다.
  • PHOTO #07 천왕봉 산신제에 이어 진행되는 마당극 송이놀이 재연이 시작된다.
  • PHOTO #08 송이놀이를 하기 위해 입장하는 산외면 송이놀이 보존회원들.
  • PHOTO #09 속리축전에서 시연되고 있는 송이놀이는 2003년부터 천왕봉 산신제의 뒤풀이 성격으로 시연되어 왔다.
  • PHOTO #10 속리산의 법주사에서는 매년 설날이면 ‘송이놀이’라 하여 절 사람들이 나무로 만든 남근을 가지고 놀이를 하다 신당에 바쳤다 한다.
  • PHOTO #11 대자재천신’이란 이름으로 한국에 전래된 이 신의 신사는 한말 때까지 속리산 법주사에 남아있었다.
  • PHOTO #12 불교에 녹아든 성신숭배사상은 풍요를 기원하는 일종의 의식이다. 속리산 산신제에서 남근을 바쳤다는 것은 속리산신을 여신으로 이해한 것으로 학계는 보고 있다.
  • PHOTO #13 속인으로 가장한 절 사람들이 병졸을 거느린 벼슬아치의 행렬을 구성하여 거대한 남근을 구해다 신 앞에 바친다는 이 놀이는 이야기가 속되고 신을 욕보이는 것이라 하여 금기시 되었던 놀이였다. 이후 송이놀이의구체적인내용 과 근원설화를 바탕으로 마당극의 형태로 재현되어 전승·보존되고 있다.
  • PHOTO #14 송이놀이의 내용은 이렇다. 상관의 명으로 남근을 찾으러 마을로 행차 한 벼슬아치의 명에 따라 병졸들은 큰 남근을 구하러 다닌다.
  • PHOTO #15 디딜방아, 다디미 방망이, 절구공이 등 남근을 상징할 수 있는 생활도구부터 남근모양으로 깍은 나무를 대령하기를 수차례 하지만 번번히 퇴짜를 맞는다.
  • PHOTO #16 송이놀이를 재연하고 있는 산외면 송이놀이 보존회원들.
  • PHOTO #17 송이놀이를 재연하고 있는 산외면 송이놀이 보존회원들.
  • PHOTO #18 송이놀이를 재연하고 있는 산외면 송이놀이 보존회원들. 디딜방아의 공이를 빼어 남근을 삼으려는 장면이다.
  • PHOTO #19 송이놀이를 재연하고 있는 산외면 송이놀이 보존회원들. 절구공이도 퇴짜를 맞는 장면이다.
  • PHOTO #20 병졸들은 여러 번 실패와 꾸짖음을 겪은 끝에 전봇대만한 나무로 만든 남근을 가져다 바친 다음에야 쓸만한 남근 찾기에 성공한다.
  • PHOTO #21 송이놀이를 재연하고 있는 산외면 송이놀이 보존회원들.
  • PHOTO #22 송이놀이를 재연하고 있는 산외면 송이놀이 보존회원들.
  • PHOTO #23 마침내 찾은 남근을 세워 의식을 치르며 중심으로 놀이마당 한판을 펼친 후 끝을 맺는다.
  • PHOTO #24 송이놀이를 재연하고 있는 산외면 송이놀이 보존회원들.
  • PHOTO #25 송이놀이를 재연하고 있는 산외면 송이놀이 보존회원들.
  • PHOTO #26 송이놀이를 재연하고 있는 산외면 송이놀이 보존회원들.
  • PHOTO #27 대형 솥에 비빔밥 재료인 산나물을 준비하고 있는 속리산관광협의회 회원.
  • PHOTO #28 세심하고 정성스럽게 산나물을 준비하는 모습에서 작품성이 묻어난다.
  • PHOTO #29 산채비빔밥 준비의 최종마무리단계.
  • PHOTO #30 058명 분의 산채비빔밥을 비비기 위해 행사관계자들의 모습이 이채롭다.
  • PHOTO #31 대야 가득 퍼온 밥이 대형 솥으로 들어가는 순간.
  • PHOTO #32 밥을 비비기 시작하는 행사관계자들.
  • PHOTO #33 10분도 안 돼서 1058 명분의 비빔밥이 뚝딱 만들어졌다.
  • PHOTO #34 대형 수저의 비빔밥은 몇 인분일까?
  • PHOTO #35 산채비빔밥 시식을 위해 길게 늘어선 관광객들에게 배식은 시작되고.
  • PHOTO #36 보기만 해도 군침 도는 비빔밥에는 과일과 전, 떡도 곁들여 준다.
  • PHOTO #37 산채비빔밥이 있는 풍경.
  • PHOTO #38 산채비빔밥이 있는 풍경.
  • PHOTO #39 산채비빔밥이 있는 풍경.
  • PHOTO #40 산채비빔밥이 있는 풍경.
전통문화행사를 즐기고 맛깔난 산채비빔밥 시식을 하고나면 풍악을 즐길차례. 행사장 주 무대에서 ‘속리산단풍 작은음악회’ 공연이 시작된다. 섹소폰, 기타, 하모니카, 민요 등 다채로운 음악공연은 대추골색소폰, 하늘소리난타, 고운소리오카리나, 땅울림민요. 보은전통무용단의 보은지역 예술인들의 마당으로 이어진다. 같은 시간 용머리폭포에서는 무지개빛소리악단이 펼치는 거리공연과 7080콘서트가 관광객의 발길을 불러 모은다.
14#OTOHP
PHOTO #41
보은군 군민으로 이루어진 하늘소리난타 공연.
24#OTOHP
PHOTO #42
보은군 군민으로 이루어진 하늘소리난타 공연.
34#OTOHP
PHOTO #43
등반대회 참가자의 여유로운 한 때. 일찌감치 문장대 완등을 마치고 공연을 즐기고 있다.
44#OTOHP
PHOTO #44
용머리폭포 거리공연. 각설이와 어우러진 관광객들의 즉석 댄스가 흥을 더하고 있다.
54#OTOHP
PHOTO #45
용머리폭포 거리공연 풍경.
64#OTOHP
PHOTO #46
용머리폭포 거리공연 풍경. 보은 군민으로 이루어진 대추골섹소폰 악단의 연주모습이다.
74#OTOHP
PHOTO #47
7080 초대가수 콘서트가 진행되고 있는 용머리폭포 거리공연 풍경.
둘째 날 속리축전 주 행사장은 시간이 갈수록 사람들이 모여든다. 알록달록 아웃도어에 배낭을 메고 행사장을 메우는 이 사람들은 ‘속리산등반대회’ 참여자들이다. 오전 9시부터 시간에 구애 없이 자율참여 한 등산객들은 참가신청서를 작성하고 행사장을 출발하여 세심정을 거쳐 문장대까지 완등 하여 정상에서 확인도장을 받아 내려오면 축하공연을 즐길 수 있다. 공연과 경품추첨이 번갈아 진행되는 이 행사는 행운을 나누는 즐거운 공연이다. 경품에 당첨되지 않아도 보고 즐기는 것만으로도 만족할 수 있는 이 행사는 등반대회에 참여하지 않은 광광객에게도 당첨의 기회가 주어져 모두가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이전 다음

  • PHOTO #48 오후 3시부터 시작되는 경품추첨 및 축하공연이 주무대에서 열리고 있다.
  • PHOTO #49 경품추첨을 하고 있는 주무대 풍경. 속리산등반대회 참가자들과 일반관광객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경품추첨은 무대공연과 추첨으로 교차되며 계속된다.
  • PHOTO #50 주무대풍경,
  • PHOTO #51 넓은 잔디밭에 자리를 깔고 삼삼오오 모여 공연을 즐기고 있는 등반대회 참가자들.
  • PHOTO #52 주무대 풍경.
  • PHOTO #53 주무대 풍경.
  • PHOTO #54 주무대 풍경.
  • PHOTO #55 경품이 쌓여있는 본부석. 보은의 틀산품과 대형 가전제품, 그리고 자전거가 경품으로 쌓여있다.
  • PHOTO #56 보은대추를 경품으로 받고 있는 당첨자. 푸짐한 상품에 본부석은 경품지급에 여념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