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 #01

말티고개 그 이름의 유래에 대하여...

“보은현의 동쪽 6km에 있고, 고개 위 1.6km에 걸쳐 얇은 돌을 포장하였다. 고려 태조왕건이 속리산 행차 때 임금이 다니는 길이라서 길을 닦았다”는 기록은, 중종 26년(1532)에 편찬된 동국여지승람이 전하는 이야기다. ‘말티고개’라는 이름은 조선왕 “세조가 피부병으로 요양 차 속리산에 행차할 때, 험준한 이 고개에 다다라 타고 왔던 어연에서 내려 말로 갈아탔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는 것이 고개 이름의 유래다. 또 말의 어원은 ‘마루’로서 ‘높다는 뜻’이니 말티고개는 ‘높은 고개’라는 뜻이라는 이름유래도 전해지고 있다.
어쨌거나 고려 태조의 ‘박석 길’은 동국여지승람 한 표. 세조의 ‘말티고개’는 세조행차 유래설과 어원풀이설 두 표. 말티고개가 이겼다. 자동차로 넘기도 힘든 이 길을 걸어서 열두 번 굽이 돌아 오르고 올라서야 넘어가니 오르며 내뱉는 밭은 숨만큼이나 사연도 많았겠다. 기실 이 고개의 역사는 고려 이전, 적어도 통일신라 때로 거슬러 올라가야하지 않을까 한다. 대찰 속리산 법주사의 창건연대로 말이다.
10#OTOHP
20#OTOHP
30#OTOHP
고갯마루에 이르러 굽어보는 전망은 장관을 이루고, 특히 동쪽으로 바라보는 속리산의 일출과 서쪽으로 보은 방면의 저녁노을을 볼 때가 가장 아름다운 경치여서 많은 사람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STORY #02

말티고개와 무늬만 닮은 꼴, 말티재 꼬부랑길

보은에서 속리산 가자면 꼭 넘어야 했던 말티고개는 성족리 동학터널과 갈목리 갈목터널이 생겨, 매연 내뿜는 대형트럭 뒤따르며 “비실비실” 오르는 일 없을 것이며, 대중교통 버스타고 오르내리며 멀미하는 일은 더 이상 없을 터. 운치 있는 드라이브코스로 용도는 바뀌겠지 싶다. 아픈 세조를 어가에서 내려 말을 태운 악명 높은 고갯길은 더 이상 아니고, 사람들이 즐겨 찾는 문화의 길로 말이다.
2016년 들어 말티고개의 고갯마루 정자는 문화의 쉼터를 꿈꾸고 있다. 고갯마루에서 시작되는 ‘말티재 꼬부랑길’이 2016년 10월 현재 조성되고 있는 것. 둘레길 벗 삼아 오고가는 사람들로 많은 사람들이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유는 단 세 가지. 첫째, 개통예정구간 10km 구간의 평균 고도차가 30m 내외로 걷는 동안 관절에 무리가 없다. 둘째, 평균 해발고도 400m를 웃도는 고지여서 전망을 즐기며 걷기에 좋다. 셋째, 말티고개와는 무늬만 닮았다. 산모퉁이 굽이 도는 자락길이어서 변화무쌍, 걷는 동안 무료하지 않다.

이전 다음

  • PHOTO #04
  • PHOTO #05
  • PHOTO #06
  • PHOTO #07
  • PHOTO #08
  • PHOTO #09
  • PHOTO #10
  • PHOTO #11
  • PHOTO #12
  • PHOTO #13
STORY #03

말티재 꼬부랑길은 현재 공사중,
그러나 이용 가능

말티재 꼬부랑길은 고갯마루에서 시작하여 고갯마루로 돌아오는 원정회귀형 둘레길이다. 전체 10km의 공사예정 구간 중 2016년 10월 현재 7km, 70%의 공사가 진척되어 있다. 공사가 끝난 구간의 일부 5km는 완공 시 까지 임시개방을 하고 있다. 2016년 12월 완공예정으로 공식개통일정은 아직 계획이 없다. 꼭 지켜야 할 점은 임시개방 한 5km 반환점에서 되돌아 와야 한다. 출발점으로 돌아가려면 이동한 거리만큼 되짚어 가야하니 이용객 안전을 위해 5km구간을 정한 것이다.
말티재 정상부는 현재 생태통로 개설공사로 고갯길 출입이 통제되어있다. 통제기간은 2017년 7월 완공예정시기 까지이다. 그러나 말티재 꼬부랑길 탐방을 원하는 탐방객에게는 출입이 허용된다. 자가용 이용객은 속리산면 갈목리에 위치하고 있는 솔향공원 임도를 이용하여 고갯마루에 주차를 하고 꼬부랑길을 이용할 수 있다. 단체의 경우 타고온 버스로 통제구간 도로를 이용, 고갯마루에서 하차하면 된다. 버스는 솔향공원 주차장에서 대기하면 된다.

이전 다음

  • PHOTO #14
  • PHOTO #15
  • PHOTO #16
  • PHOTO #17
  • PHOTO #18
  • PHOTO #19
  • PHOTO #20
  • PHOTO #21
  • PHOTO #22